투어

[주말엔 여기] 전남 산수유·진달래 활짝···기아 야구 개막전

입력 2024.03.21 11:00
전남동부, 여수·광양·구례 꽃 만개
챔피언스필드서 기아VS키움 개막
'레베카·빨래' 실내 뮤지컬 공연도
 전남 지역에 봄비가 내린 21일 오전 전남 화순군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화순캠퍼스 안에 심어진 산수유나무가 꽃을 피우고 있다.

봄 절정을 향해가는 이번 주말, 포근한 날씨 속 꽃을 재촉하는 비가 예보됐다.

전남 동부 지역(여수·광양·구례)에서는 진달래, 매화, 산수유 등 다채로운 봄꽃을 만나볼 수 있다.

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는 기아 개막전 홈경기가 열린다. 비를 피해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뮤지컬 공연도 마련됐다.

여수 영취산에 핀 진달래.뉴시

◆ 꽃 재촉하는 봄비 촉촉…날씨는 포근

21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광주·전남 지역에 내리는 비는 주말 전날인 22일 저녁부터 시작돼 주말까지 이어지겠다.

22일 강수량은 5~10㎜이다.

비는 내리고 그치기를 반복하면서 오는 24일 오전까지 오겠다.

기온은 비교적 포근한 편이다.

낮 최고기온은 22일 15~19도, 23일 17~21도, 24일 12도~21도 분포를 보일 전망이다.

◆ 진달래·매화·산수유 절정…거미·케이시 축하공연

비 소식에도 주말 꽃 구경은 놓칠 수 없다.

3월 말 봄 절정을 향하면서 진달래·매화·산수유까지 다채로운 남도 봄꽃이 시도민을 맞이한다.

전국 3대 진달래 군락지인 전남 여수시 영취산에서 오는 23~24일 제 32회 진달래 축제가 열린다.

선홍빛 진달래 군락지에서는 산상 음악회, 화전 부치기, 플로깅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된다. 올해는 상암초등학교에서 KBS 전국노래자랑 녹화도 예정돼 기대를 모은다.

광양 매화꽃과 구례 산수유도 만개했다. 매화꽃·산수유축제 기간은 끝났지만 축제장에서는 여전히 활짝 터뜨린 꽃망울을 만나볼 수 있다.

섬진강 변을 따라 난 벚꽃도 움트고 있다.

구례 서시천 체육공원과 문척면 일대에서는 오는 22일~24일까지 사흘간 '2024 구례 300리 벚꽃축제'가 열린다. 음악회에는 거미, 케이시가 초대 가수로 무대에 선다. 최태성 강사는 천연기념물 제38호 화엄사 올벚나무의 역사와 구례의 역사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한다.

강진에서는 '100년생' 모란꽃을 만나볼 수 있다.

강진군 강진읍 세계모란공원 유리온실에서 자라는 이 모란은 공원 조성 당시 외부에서 구입한 것 중 하나를 옮겨놓은 것으로, 현재는 온실 대표 꽃으로 자리 잡았다. 지난해보다 2주 빨리 개화한 탓에 서둘러야 만개한 꽃을 볼 수 있다.

9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-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3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관중들이 응원가를 부르고 있다.

◆ "5개월 기다림" 야구 개막 홈경기…실내서 즐기는 뮤지컬

치킨과 함께하는 야구 개막전은 주말의 묘미다.

23일 오후 2시 광주 북구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기아VS키움 홈경기 개막전이 열린다.

비 오는 주말, 실내서 즐길 수 있는 뮤지컬 공연도 열린다.

국립아시아문화전당(ACC) 예술극장2에서는 오는 22일~24일까지 매일 1차례 '빨래'뮤지컬 공연이 열린다. R석은 5만 원, S석은 3만 원이다.

직장인·버스기사·학생·일용직·주부 등 소시민의 삶을 현실고증(?)한 작품. 아픔을 딛고 일어서는, 사람 냄새가 물씬 나는 뮤지컬이다.

'레베카' 뮤지컬 공연은 오는 23일~24일 각 오후 2시·7시 광주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열린다. 사전 예매해야한다.

뉴시스

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. 광주・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문화, 여행, 공연 등 다양한 사연과 영상·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.
메일 mdilbo@mdilbo.com전화 062-606-7750

투어 주요뉴스